정보화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참외의 생태적 특성

    1. 착화습성

    참외사진

    참외는 덩굴성으로 그대로 방임하면 덩굴이 5m 이상 자라며 각 마디에서 곁순이 나와 아들덩굴, 손자덩굴을 구성한다. 참외에는 꽃이 세가지 형태가 있다. 즉 수꽃과 두 종류의 암꽃이 있는데 하나는 금싸라기은천참외와 같이 암꽃에 수술이 없는 단성화이고 다른 하나는 신은천참외의 암꽃과 같이 암꽃에 수술이 같이 있는 양성화이다. 암꽃은 대개 어미덩굴에는 맺히지 않고 손자덩굴 첫 번째 마디에 잘 맺힌다 그러나 손자덩굴의 발달을 억제시키면 아들덩굴에도 암꽃이 맺힌다. 품종과 환경조건에 따라서는 연속해서 2~3마디 까지 맺히기도 한다. 숫꽃은 아들덩굴 또는 암꽃이 맺히지 않는 손자덩굴 마디에 맺힌다.

    우리나라의 주요품종인 금싸라기은천참외 계통과 신은참외 계통은 아들덩굴과 손자덩굴 모두 암꽃이 잘 착생된다. 암꽃은 아들덩굴과 손자덩굴에서 발생하는 곁가지의 첫째마디 또는 두 번째 마디에 피며 첫째와 두 번째 마디 모두 달리는 경우도 있다.

    암꽃은 착생률은 품종의 유전적인 특성에 따라 큰 차이가 있고 환경조건도 이에 영향을 미친다. 단일과 저온조건에서 착생률이 증가하고 고온관리하거나 고온장일조건에서는 꽃눈의 발육이 불충분하거나 암꽃이 수꽃으로 변하기도 하여 암꽃의 착생률이 낮아진다. 야간온도는 특히 암꽃착생에 영향을 많이 미친다. 육묘환경이 암꽃분화에 영향을 주는 시기는 본엽 1매 전개이후 부터이고 2매째부터가 더 큰 영향을 주므로 육묘후기의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어느 품종이나 저절위 즉 아랫마디에는 암꽃착생률이 낮고 윗마디 즉 고절위에는 잘 달리는 경향이 있다.


    2. 온도 적응성

    가. 기온

    참외는 고온성작물로서 낮온도 30℃전후에서 생육이 왕성하고 일시적으로는 40℃까지 고온이 되어도 생육에 큰 지장이 없으나 장기간 계속되면 고온장해를 받게 되며 화아분화, 착과 등에 영향을 끼친다. 밤온도는 18~20℃가 생육적온이다. 참외는 낮은 온도에 서서히 경과하면 생육적온보다 훨씬 낮은 온도에서도 견딘다. 그러므로 경제적인 면에서 보면 생육시기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12~ 16℃ 범위가 적당하다. 호박대목에 접목재배를 하면 야간최저온도나 지온을 참외보다 더 낮게 관리할 수 있다. 주산지에서는 연작장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또는 저온신장성을 강화할 목적으로 접목재배를 하는데 대목으로 사용하는 호박은 참외보다 저온에 견디므로 야간온도를 참외보다 2℃정도 더 낮추어도 지장이 없다. 그러나 교배기에는 최저온도를 16℃이상은 유지하여 주어야 착과율이 높고 과실의 비대도 양호해진다.

    나. 지온

    뿌리의 생육적온은 20~25℃ 범위이다. 참외의 뿌리가 신장할 수 있는 온도범위는 최저 8℃에서 최고 40℃까지라고 알려져 있고 짧은 기간에 한정하면 지온이 34℃일 때 뿌리의 생장량이 가장 많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온도에서는 뿌리의 노화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생육에 적당하지 못하다. 양분과 수분은 뿌리털에서 흡수하는데 뿌리털은 수명이 매우 짧고 지온이 14℃이하나 40℃이상에서는 새뿌리털이 발생하지 않는다. 주산지의 재배실태를 보면 야간 최저기온이 거의 생육의 한계상황까지 떨어지는데 이러한 조건에서는 지온이 매우 중요하며 최저한 15℃이상은 유지되어야 한다.

    <표> 참외의 온도 적응성

    기 온 (ºC) 지온(ºC) 필요최저온도(ºC)
    기 온 지 온
    25~30 18~20 20~25 12 14

    3. 광 적응성

    참외는 햇빛을 좋아하는 작물이며 광보상점은 1klx이지만 광포화점은 50~60klx로 다른 작물에 비해 많은 햇빛을 필요로 한다. 저온기의 시설재배에서는 햇빛이 생육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고 이 시기에 시설내에 투과되는 일사량은 광포화점에 못 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햇빛은 참외의 생장 뿐만 아니라 꽃눈분화나 꽃의 충실도 그리고 착과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1~2월은 특히 일사량이 부족하기 쉬운 시기이므로 햇빛을 최대한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를 해야 한다. 광합성은 오전중에 많이 이루어지므로 오전중의 햇빛이 더욱 중요하다.

    4. 토양 적응성

    토양은 가리지 않는 편이어서 어느 토양에서나 재배가 잘된다. 사양토는 지온이 빨리 오르기 때문에 초기생육이 빠르고 수확기도 단축된다. 그러나 후기에 초세가 빨리 노화하여 과실의 품질이 떨어지거나 토양수분의 변화가 심하여 발효과가 많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반대로 점질이 많은 토양에서는 품질은 우수하지만 초기생육이 늦어 수확시기가 늦어지는 결점이 있다.

    참외뿌리는 얕게 뻗는 편에 속하고 처음에 발생하는 주근의 수가 적고 잔뿌리의 발생도 적은 편이다. 그리고 산소 요구량이 많기 때문에 뿌리가 잘 자라게 하려면 보수력이 좋으면서도 배수가 잘되어 지온이 빨리 오를 수 있는 토양이 이상적이다. 이러한 토양으로 만들려면 유기물을 충분히 넣고 깊이 갈아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알맞은 토양산도는 pH 6.0~6.5이다.

    참외의 식품적 가치와 효능

    참외는 다른 과채류에 비하면 열량과 비타민이 많아서 식품적인 가치가 높은 편이다.

    <표> 참외의 성분 (가식부 100g당)

    열량(Kcal) 수분(%) 단백질(g) 지질(g) 탄수화물(g) 회분(g) 칼슘(g) 인(g) 철(g)
    당질 섬유질
    49.0 89.8 0.9 0.3 7.3 0.9 0.8 14 12 0.3
    총비타민
    (A I.U)
    치아민 (mg) 리보풀라빈
    ( mg)
    나이아신(mg) 비타민C (mg) 비타민B6 (mg) 폐기율 
    (%)
    100
    0.05
    0.05
    0.6
    10.0
    0.05
    25.0

    * 성주과채류시험장 자료 제공

    참외고르는 요령

    보편적으로 알이 굵을수록 단 맛이 덜하고 약간 작은 것이 달다. 모양은 타원형으로 단단한것이 좋으며 냄새를 맡아보아 달콤한 것이면 일단 맛있는 참외라고 보아도 되며 그러나 향이 너무 진한 것은 수확한 지 오래 되었거나 시기가 지난 후 수확한 상품일 경우가 있어 맛이 떨어질 수도 있다.

    참외는 골이 보통 10개인데 물에 담궈서 골이 3개 이상 뜨면 좋은 것이고 1-2개 뜨거나 물에 가라앉아 버리면 속에 물이 찬 참외라고 생각하면 된다. 또 물이 찬 참외는 손으로 두드려 보았을 때 둔탁한 소리가 나고 상태가 심할 경우 흔들었을때 출렁거리는 느낌이 온다.


    참외를 보관할 때에는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 보다 신문지등 종이에 싸거나 봉투등에 넣어서 그늘진 시원한 곳에 놓아 두는게 좋은데 이유는 참외를 비롯한 과일은 시간이 지나면 수분이 증발하여 고유의 맛과 향, 당도 등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렇게 하면 어느 정도 방지할 수 있다.

    이밖에 참외의 경우 별도로 정하는 크기 구분표상 크기가 다른 것의 혼입이 없는 것, 품종 고유의 모양으로 대체로 균일한 것, 품종 고유의 색깔로 광택이 뛰어난 것, 꼭지가 시들지 아니하고 과육의 성숙정도가 적당한 것, 껍질이 얇고 육질이 치밀한 것, 향기가 뛰어나고 당도가 11Brix 이상인 것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 두드렸을 때 소리음이 둔탁하면 물이 차있는 것이기 때문에 될수 있는대고 피하고 꼭지가 완전히 빠진 것은 사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물에 담갔을 때 참외가 완전히 가라 앉는 것은 피해야 한다.

    참외를 이용한 요리

    참외 맛있게 먹는 방법

    • 싱싱한 상태에서 5도 수준에서 냉장하여 시원하게 해서 먹으면 가장 맛있다.

    참외 장아찌

    • 풋참외를 소금에 절였다 적당히 수분을 뺀 후 물기를 닦아낸다.
    • 된장이나 고추장에 겹겹으로 눌러 담고 맨위에 소금을 뿌려 뚜껑을 덮어둔다.
    • 1 개월 정도 지나 적당히 맛이 들면 씻어 깨소금, 참기름등 양념으로 무쳐 먹는다.

       

    참외 김치

    • 풋참외를 길이로 6 8등분하여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김치처럼 양념하여 버무려 먹는다.

    참외 쥬스

    • 참외를 씻어 껍질을 벗겨내고 속을 제거한 후 잘게 썰어 믹서에 갈아서 기호에 따라 설탕을 첨가하여 시원하게 해서 먹는다.

    참외 화채

    참외

    [재 료] : 참외 2개, 물 1컵, 설탕 2큰술, 체리, 세러리

    • 참외는 껍질을 벗겨 씨를 빼고 8등분한 후 삼각모양으로 얄팍얄팍하게 썬다.
    • 오미자는 하룻밤 정도 물에 우려 차게 식힌후 물과 설탕을 넣고 맛과 농도를 조절하여 참외를 띄우고 잣으로 장식한다.

    참외 피클

    [재 료] : 풋참외 5kg, 양파 1개, 마늘 1통,생강 30g, 정향 10개,당근 100g 통후추 20개,통계피 약간, 붉은 고추 3개, 물 12컵 설탕 12Ts, 식초 1컵, 소금 4Ts

    • 참외는 깨끗이 씻어 물기를 닦아두며 당근과 양파는 큼직하게 썬다.
    • 마늘, 생강은 다듬어 씻어 놓고 생강은 저며 썬다.
    • 붉은 고추와 통계피는 깨끗이 씻는다.
    • 냄비에 물을 붓고 마늘, 생강, 정향, 통후추, 통계피, 붉은 고추, 설탕 소금을 넣어 한소큼 끓이다가 식초를 넣어 다시 한 번 끓인다.

    병에 참외를 담고 당근과 양파를 사이사이에 넣고 국물을 식히지 않고 뜨거울 때 병에 붓고 밀봉하여 섞어 주물러서 남비에 지진다.

    참외를 이용한 민간요법

    동의보감 본초서는 참외는 性이 차고 맛이 달며 독이 없으며 갈증을 멎게하고 번열을 없애며 소변이 잘 통하고 입과 코의 부스럼을 잘 다스린다고 기록하고 있을 만큼, 참외를 이용한 다양한 민간요법이 전해내려 오고 있다.